역사, 그 자체를 알려주기 보다는 역사를 어떻게 바라볼 것이고, 역사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 그리고 역사학을 공부하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알려주는 책입니다. 역사 자체가 궁금한 분들은 다른 책을 읽어야 하지만 그 전에 알고 싶은 역사를 어떻게 접근해야 할 지 고민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.

 

책의 구분 역시 역사를 통하여 얻게 될 가치와 효용은 무엇이고, 학문적 위치를 설명하며, 역사학 정보 조직을 통하여 이해력을 높이는 훈련, 역사의 서술법과 조사법, 역사 철학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설명되어 있어요. 특히, 저자는 역사학을 제대로 공부하면 조각 지식 한계를 넘어 통합적 사고 능력을 키울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.

 

개인적으로 역사학을 통해 사고의 폭을 넓히고 통합적이고 객관적 시야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의 설명이 좋았어요. 개인적으로 역사와 관련된 책을 읽을 때마다 현재의 내가 왜 과거를 공부해야 할지 의무스러웠거든요. 많은 책에서 얘기하는 과거를 통해 오늘과 내일을 살펴볼 시야를 갖게 된다는 점도 두리뭉실했습니다. 어찌해야 될지 몰랐거든요.

 

이 책을 통해 '역사 공부를 통해 얻게 될 장점들이 없지 않겠구나'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. 흥미로운 역사 이외를 공부하더라도 말이죠. 인간을 이해하고 사회가 어떻게 움직이는 지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만, 그렇게 알기 위한 공부는 꽤 피곤해 보였습니다. 단지 책만 열심히 읽는다고 해서 될 게 아니죠.

 

역사를 나누고, 연구하는 데에 있어 공부법을 익혀야 하며, 원칙을 지켜야 합니다. 역사적 자료를 제대로 찾아야 하고, 조사연구 사례는 어떻게 해야 할 지 고민해야 돼요. 그래야 위에서 말한 통합적인 시야와 이해와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겁니다. 그 방법을 말하는 책이 바로 이 <인문학의 꽃, 역사를 배우다>.

 

연도와 사건에 함몰되는 단편 지식이 중요하지 않다는 사실은 반가웠습니다.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데 그 방법이 꽤나 지루해 보이는 데에 꽤 놀랐어요. 공부가 쉽지만은 않겠구나 싶었습니다. 뭔가를 하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하는 게 중요하다는 성향을 갖고 있는데 역사를 그렇게 접근할 수는 없을 듯 해요.

 

먼저 진이 빠져 버릴 겁니다. 저자 역시 추천하는 방법인 자신의 관심사나 흥미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부터 시작하는 거죠. 지금 내가 알고 싶은 역사는 무엇인지 고민하게 합니다. 이 책에 쓰인 모든 방법을 토대로 역사 공부를 할 지는 않을 듯 해요. 단지 흥미를 잃지 않을 인문학의 한 범주라는 사실, 잊지 않을 듯 합니다.

by 왕마담 2014.11.17 05:05